page-header

대진 선사

대진 선사 (1958 – 2015)

대진 선사께서는 1958년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출생하셨습니다. 1979년 케임브리지 선원에서 숭산 대선사를 처음 만나신 이후, 1984년 한국으로 오셔서 서울 화계사에서 출가하여 스님이 되셨습니다. 화계사 국제선원에서 수행과 동시에 한국어 공부에도 매진하셨습니다.

1986년 대한불교 조계종 비구계를 받으신 후, 수덕사, 신원사, 범어사 등 한국 내 여러 곳의 선종(禪宗) 사찰에서 참선수행과 안거를 지내셨습니다. 숭산 대선사를 모시는 시자(侍者) 소임을 맡아 15여년 간 화계사 국제선원의 행정 업무 및 숭산 대선사의 해외 포교 관련 업무를 진행하셨습니다. 이 과정에서 대진 선사께서는 해외 ‘국제관음선’의 여러 선원들을 숭산 대선사와 함께 방문하며, 한국 불교와 ‘국제관음선’ 사이의 다리 역할을 하셨습니다.

1997년 숭산 대선사로부터 인가(印可)를 받으신 후 화계사 국제선원 선원장을 역임하시고, 2001년 숭산 대선사의 참선수행 공안집 <온 세상은 한 송이 꽃>의 한국어판을 편집하셨습니다. 2003년 무상사 주지로 임명되셨습니다.

한국어에 능통했던 대진 선사께서는 무상사의 주지로 절의 운영과 관리를 진행하는 한편, 조실 대봉 선사를 도와 전 세계에서 찾아오는 수행자들의 참선수행도 지도하셨습니다. 2008년 9월 선사(禪師)가 되신 이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선원, 오스트레일리아 국제관음선 선원을 정기적으로 방문하여 참선수행을 이끄셨습니다.

참선수행 지도 및 무상사 주지 소임을 열심히 수행하던 중, 대진 선사께서는 갑작스런 병마로 2015년 12월 입적(入寂)하셨습니다.

Back to top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