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header

대봉 선사

대봉 선사

대봉 선사께서는 1950년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출생하셨습니다. 대학에서 심리학을 전공하신 후 약 5년 간 병원에서 환자를 상담하는 일을 하셨으며, 이후 잠수함을 만드는 대형 조선소에서 용접공으로 일하시기도 하셨습니다.

대봉 선사께서는 1977년 뉴헤이븐 선원 법회에서 숭산 대선사를 처음 만나셨습니다. 그 때 누군가 숭산 대선사께 “미쳤다는 것은 무엇이며, 미치지 않았다는 것은 무엇입니까?”라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대선사께서는 “무언가에 많이 집착하고 있다면 많이 미친 것이다. 조금 집착하고 있으면 조금 미친 것이다. 만일 집착하고 있지 않다면 미치지 않은 것이다”라고 답변하셨습니다.

숭산 스님의 답변을 듣는 순간, 대봉스님은 대학에서 수년간 심리학을 공부해서 얻은 것 보다 숭산 스님의 짧은 답변 몇 마디가 훨씬 낫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그 순간 본인이 찾아오던 스승을 찾았다고 직감하셨습니다.

1984년 출가하여 스님이 되신 이후, 스승 숭산 대선사를 모시고 전 세계 각국으로 수행과 포교 활동에 전념하셨습니다. 프랑스 파리 선원, 미국 버클리 선원 및 케임브리지 선원의 주지를 맡으시는 등 해외 여러 선원에서 수행과 참선에 입문한 수행자들을 지도하셨습니다. 1992년 숭산 대선사로부터 인가(印可)를 받으시고 서울 화계사 국제선원에서 참선수행 및 지도를 담당하셨으며, 1999년 숭산 대선사로부터 전법게(傳法揭)를 받으며 선사(禪師)가 되셨습니다.

1999년부터 스승 숭산 대선사의 말씀을 따라 계룡산 무상사 건립을 담당하셨습니다. 2000년 무상사 개원과 함께 조실(祖室)로 임명되셨으며, 현재까지 전 세계의 수행자들의 참선수행을 지도하며 더불어 무상사 운영에도 힘쓰고 계십니다.

Back to top of page